U b a c   S t u d i o

{"type":"img","src":"https://cdn.quv.kr/t4t7m7m9u%2Fup%2F5d021d9874a39_1920.png","height":"60"}
  • HOME
  • ABOUT
  • WORK
  • ARCHIVE
  • CONTACT
  • {"google":["Barlow"],"custom":["Noto Sans KR","Nanum Barun Gothic"]}
    ×
     
     
    섹션 설정
  • HOME
  • ABOUT
  • WORK
  • ARCHIVE
  • CONTACT
  • {"type":"txt","text":" U b a c","font_size":"20","font_weight":"bold","font_family_ko":"Nanum Barun Gothic","font_family_en":"Barlow","color":"#000000","letter_spacing":0}

    Nothing, but Everything

    웹카메라, 다채널 인터랙티브 영상 | 2019

     

    어디에나 있지만 어디에도 없는 도시의 평범한 사물들.

     

    우리는 도시 속에서 수 많은 풍경과 사물들을 지나친다. 밖을 내다보지 않는 버스 안에서, 반복해서 가야만 하는 출퇴근 경로에서. 동시다발적인 현재의 시간은 그저 스쳐지나가는 풍경이 되었고, 매일같이 무의식적으로 마주하는 도시는 더 이상 눈에 보이지 않는 권태로운 사물이 되었다.

     

    도시 속 사물들은 단지 보이기만 할 뿐, 사람들의 인지와 기억 그 어느 곳에도 구체적인 좌표를 만들지 못하고 망각된다. 여러 곳에서 동시에 반복되고, 다른 곳으로 옮겨지고, 방치되는 것조차도 인식되지 않는 이들은, 가지고 있었던 원래의 역할마저도 희미해진 채 도시의 풍경 속에 묻혀버렸다.

     

    꼬깔들, 파이프들, 표지판들.

    나, 그들, 누군가.

     

    오늘 도시의 일상 속에서 무수히 지나친 다른 사람들, 무수한 사람들이 지나친 나도 혹시 스쳐가는 하나의 풍경은 아니었을까. 작품은 반복되는 풍경 속에 묻혀버린 도시의 사물들이 마치 우리들 자신 같다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작품 속 사물들은 관객이 화면을 응시함으로써 사건이 된다. 플라스틱, 금속과 같은 산업적인 소재들은 털, 다른 사물의 패턴 등 기존의 고정되어있던 틀에서 벗어나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복합적이고 흥미로운 몽타주를 만든다. 작품은 그들의 응시(존재)에 답하고 사물에 대한 폭넓은 상상력을 다시 일으키며 스쳐지나가는 관객의 시간을 잠시동안 멈춘다. 이를 통해  도시의 권태에 대해 질문하고,  치유의 가능성을 제시한다.

    Nothing, but Everything

    Web Camera, Multi Channel Interactive Video | 2019

     

    City objects that are everywhere but nowhere.

     

    We pass a lot of scenary and objects in the city. In a bus that we don't look out of the window, on a commute that we repeat every day. Where everything is simultaneous, time has become a passing landscape. And the unconsciously passed city has become an object of boredom and no longer visible.

     

    City objects are only be seen, and they are forgotten without creating specific coordinates in people's perceptions, memories. Those who are not recognized for being repeated, moved, even abandoned, are blurred in the landscape of the city, with even their original roles fading away.

     

    I, they, somebody.

    Cones, pipes, signs.

     

    Wasn't it a landscape of the city that people I passed by and I that people passed by?  This project started with the idea that the objects blurred in the repeated landscape seems like ourselves. 

     

    The objects become events by the audience gaze on the screen. Their Industrial materials deviate from fixed frame and show diversity such as fur and patterns of other objects, creating diversity and interesting montage. The objects pause the passing time for a while, responding to audience’s presence by re:activate a wide imagination of objects.

     
    {"google":["Barlow"],"custom":["Nanum Gothic","Nanum Barun Gothic","Noto Sans KR"]}{"google":["Barlow"],"custom":["Nanum Gothic","Noto Sans KR"]}
    {"google":["Barlow"],"custom":["Noto Sans KR"]}